밑바닥이 드러날 때 2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라는 말씀은 기독교인 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공감하는 말씀입니다.  그럼 어디까지 사랑해야 네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는 것입니까?  여유가 있는 것으로 도우면 되는 것입니까?  그 기준을 세워보시다.

2014년 9월 28일 주일 권혁수 목사 설교

MP3 다운로드

* 스마트폰, 크롬 브라우저, 혹은 맥에서는 “MP3 다운로드”버튼을 오른쪽 마우스 버튼을 눌러 상황 메뉴를 뜨게 하신 후에, “링크 저장”을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