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S.H.

MP3 다운로드

“하나님 나에게 힘을 주십시오”

느혜미야의 짧은 기도이다.   그러나 능력의 기도이다.

성벽의 완성이 눈앞에 보이지만 자신의 혼신의 힘을 다해도 부족할 때 그 한 마디의 기도가 그에게 힘을 준다.

느혜미야의 비전, 즉 예루살렘 성벽을 재건하겠다는 비전은 그의 조국과 백성들을 향한 하나님 중심적인 사랑에서 나왔다.  하지만 예루살렘의 실제 성벽은 하나님 중심적인 기도생활에서 나온 것이었다.  예루살렘의 물리적인 성벽이 세워지기 전에, 느혜미야는 예루살렘의 정신적인 성벽을 먼저 재건하지 않고서는 그 비전을 현실로 이룰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또한 그는 기도하며 용기 있는 결단을 내리지 않고서는 그 비전을 현실로 이루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기도를 통해 하나님과의 친밀감이 깊어지듯이, 느혜미야는 하나님의 마음에 가까워짐으로써 일의 목적과 담력과 왕의 총애를 얻게 되었다. (Robert Oh)

기도를 통해

  • 하나님의 임재와 능력을 경험한다.
    • 16절. “… 우리의 원수는 이 공사가 우리 하나님의 도움으로 이루어진 것임을 깨달았다.”
  • 기도가 있어서 인내의 인격이 다듬어진다.
    • 어려움에 굴하지 않고 인내하며 창의적인 방법을 찾아내고, 조롱을 견디며, 맞서 싸우기 보다는, 오로지 그 시간과 에너지를 사명을 다 완성하는데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 기도가 있어서 하나님과의 사랑이 나에게 임한다.  하나님을 “나의 하나님” (14절)이라 부르며, 내 마음을 쏟아놓을 수 있다.

 

How: 총알기도

어떠헤 기도하는가?  기도의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오늘은 느혜미야에게서 특별한 기도를 배워본다.

9절: “하나님 나에게 힘을 주십시오”

14절: “나의 하나님, 도비야와 산발랏이 한 일을 잊지 마십시오. 예언자 노아야와 그 밖에 나에게 겁을 주려고 한 예언자들이 나에게 한 일을 잊지 마십시오.”

느혜미야의 기도는 특징이 있다.  매우 간결하다.

왜 짧게 기도했을까?  즉흥적으로 기도했기 때문이다.  어떤 상황이 닥쳤을 때, 속으로 하나님께 기도한 것이다.  소리내서 기도하면 좋지만 그러지 못하는 때도 있다.  그럴 때 속으로 기도하는 것이다.

특별히 절박한 상황에서 이 기도를 했다.  위기의 상황이 나를 찾아와서, 하나님이 응답해 주시지 않으면 패배하거나 실패할 것이다.  그럴 때 즉석에서 기도를 하늘로 쏘아 올리는 것이다.  어떤 분이 그것을 “총알 기도”라고 하는 것을 들었다.

느혜미야서에 총알 기도가 몇 번 나오는지 아는가? 9번 나온다.  다른 말로 말하면 중요한 순간마다 느혜미야는 하나님께 기도한 것이다.

총알 기도의 유형

느혜미야가 하는 총알 기도를 5가지 정도로 정리할 수 있다.

느 2:4-8 “네가 바라는 것이 무엇이냐?”하고 왕께서 또 나에게 물으셨다.  나는 하늘의 하나님게 기도를 드리고 나서, 5 왕에게 말씀드렸다.

느혜미야가 아직 페르시아에 있고, 예루살렘에 가서 성벽을 쌓기 위해 기도하고 있을 때, 왕이 하루는 느혜미야의 안색이 좋지 않은 것을 발견하고 무슨 일이 있느냐고 물었다. 갑작스럽게 기회가 왔어요. 놓치면 안되요. 결정권자가 나를 돕도록 기도했다.  그리고 자신의 사정을 말했을 때 왕이 그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주고 그리고 필요한 물자를 다 공급해 주기로 하였다.

느 4:4-5 “우리의 하나님, 들어주십시오.  우리가 이렇게 업신여김을 받고 있습니다.  제발, 우리에게 퍼붓는 그 욕이 그들에게 되돌아가게 하여 주십시오.  그들이 노략을 당하게 하시고, 남의 나라로 끌려가게 하여 주십시오.  그들의 죄를 못 본 체하지 마십시오.  그들이야말로 성을 쌓고 있는 우리 앞에서 주님을 모욕한 자들입니다.”

“이렇게 기도해도 됩니까?” 물어볼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렇게 기도하라!  솔직하고 좋다.  원수가 나를 비웃으면 솔직히 마음이 상하고, 동료들의 사기가 떨어졌다.  그럴 때, 같이 욕하면서 싸우면 불만 더 번질 뿐이에요.  그럴 때 사람에게 뒷담화 하면 오해만 커진다.  하나님께 상한 마음을 다 쏟아놓으라.  그러면 하나님이 꼬옥 끌어안고 위로해 주신다.  하나님이 싸매시고 치료해 주신다.

느 5:19 “나의 하나님, 내가 이 백성을 위해서 하는 모든 일을 기억하시고, 은혜를 베풀어 주십시오.”

이와 같은 기도를 느혜미야가 4번이나 한다.  열심히 수고하고 노력한다.  그런데 사람들이 잘 알아주지는 않는다.  그럴 때 너무 섭섭해 하지 말라.  대신에 “하나님, 나 좀 칭찬해 주세요.” “기억했다가 나중에 상 주세요” 기도하는 것이다.

느 6:9 그들은 우리에게 으름장을 놓았다. 그렇게 하면, 우리가 겁을 먹고 공사를 중단하여, 끝내 완성을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하나님, 나에게 힘을 주십시오.”

고지가 바로 저기 있는데, 다리가 너무나 무겁다.  성벽 쌓는게 얼마나 고됐을까?  그런데 방해도 받고, 공격도 받는다. 사람도 챙겨야한다. 또 여러가지 세세한 일들도 신경써야 한다.  느혜미야의 총알 기도가 효과가 있다.  (1) 기도함으로 목적이 뚜렷해진다. 성벽 쌓기에 집중해요.  (2) 지친 몸과 마음에 힘을 얻어서 마지막까지 가게 된다.

느 6:14 “나의 하나님, 도비야와 산발랏이 한 일을 잊지 마십시오. 예언자 노아다와 그 밖에 나에게 겁을 주려고 한 예언자들이 나에게 한 일을 잊지 마십시오.”

대적기도이다. 느혜미야가 대적기도를 3번이나 한다.  못된 놈들이 나를 모함한다.  그럴 때 하나님. 그 못된 계략을 막아주세요. 기도하는 거에요.  또 위기감을 조성해서, 나로 죄짓게 해요. 함정에 빠뜨리려 한다.  그럴 때 기도함으로 분별력이 생긴다.  하나님 앞에 거룩함을 유지한다.

이 기도의 결과가 무엇인가?

성벽 공사는 오십이 일 만인 엘룰월 이십오일에 끝났다. 우리의 모든 원수와 주변의 여러 민족이 이 소식을 듣고, 완공된 성벽도 보았다. 그제서야 우리의 원수는, 이 공사가 우리 하나님의 도움으로 이루어진 것임을 깨달았다. 그래서 그들은 기가 꺾였다.

총알 기도를 놓고 생각해 본다.

  • 교회에서 기도했는가? 일상에서 기도했는가?
  • 기도가 추상적인가  구체적인가?
  • 기도가 이론적인가? 실용적인가?
  • 기도가 점잖은가 원색적인가?
  • 초신자도 할 수 있는가?

그럼 여러분도 그렇게 기도하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