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신경 5.고난과 십자가

사도행전 16:16-35

MP3 다운로드

십자가와 부활은 기독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테마이다.

이번 주에는 예수의 고난과 십자가를 한 단어로 표현하면 “화해”라 할 수 있다.

  •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이 우리와 화목하신다.  예수의 십자가로 인해 하나님이 우리를 용서하셨다.  그리고 우리를 죄와 사망에서 구하시고 하나님의 자녀 삼으셨다.
  • 그리고 하나 더:  하나님은 우리에게 예수의 이름으로 세상에 하나님의 화목을 전하게 하신다.  하나님은 우리가 서로를 용서하게 하시고, 그러함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한 몸을 이루게 하신다.

오늘은 화해의 삶에 대해 초점을 맞추자.

Why 화해?

왜 화해해야 하는가?  사실은 화해라는 것 쉽지도 않고, 하고 싶지 않을 때도 많다.  그래서 이렇게 질문한다.

화해를 내가 왜 합니까?

그 질문에 대해 반문한다.

화해를  안하면 어떻게 됩니까?

C S Lewis가 쓴  The Great Divide라는 소설이 있다.  주인공이 천국에서 지옥에 방문한다.  그런데 지옥에는 깜짝 놀랍게도 좋은 집들이 늘어서 있었다.  그러나 텅 빈 집들이었다.  옆에 사람이 설명해준다.  지옥에서  이사하면 그날로 이웃과 크게 다툼이 일어나고 그래서  이사를 나간다.  그러나 이사를 간  그날로 이웃과 또 싸운다. 그래서 점점 밖으로 나가고 고립되어 버린다.

누군가가 나폴레옹을 보고 와서 말해준다.  나폴레옹은 제국 형식의 대저택에서 살고 있었다.  그러나 아무도 없이 혼자산다.  1년 내내 멈추지 않고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그건 Soult의 잘못이고, 그건 Ney의 잘못이고, 그건 Josephine의 잘못이고, 그건 러시아 사람의 잘못이고, 그건 영국 사람들 잘못이고”  하루 종일 남의 탓만한다.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드는 생각이 있었다.  “큰 집에 살면 뭐하나?  옆에서 버티지 못하고 다 도망가는데?”

이 이야기는 지옥이라는 것에 새로운 파라다임을 제공한다.  질문한다.

지옥 가는 것인가? 지옥을 만드는 것인가?

지옥은 화해하기를 거절하는 사람이 만드는 것이다.

이와 정 반대의 예가 성경에 나온다.  바로  바울의 예이다.  오늘 이야기에 한 간수가 등장한다.  바울에게는 그는 그날 낮에 자기를 몽둥이로 매질한 사람이다.  그가 자기를 감옥에 가두고 쇠고랑 채웠다.  바울 입장에서는 용서하기 힘든 간수이다.  그가 곤경에 빠졌다 판단해서 자결하려 할 때 바울이 뭐라고 말하는가?  “쌤통이다.  나를 괴롭히더니 천벌을 받았다. ”  라고 하는가? 아니다 .

28절. “그대는 스스로 몸을 해치지 마시오.  우리가 모두 그대로 있소.”

바울은 그 사람을 용서하고 도와준다

그 결과가 무엇인가?  성경에 아름다운 장면이 나온다.  그가 바울을 물로 씻기고, 바울을 자기 집에 대려다 가족과 함께 음식을 먹는다.   이걸 한마디로 표현하는 말이 34절 끝에 “온 가족과 함께 기쁨”이라는 단어가나온다.  낯선 곳에서 가족이 생겼고, 그 가족과 더불어 기뻐했다.  다른 말로 그걸 “천국”이라 한다.

잠17:9 허물을 덮어 주면 사랑을 받고, 허물을 거듭 말하면 친구를 갈라놓는다.

화해하는 것, 그러기 위해 용서를 구하기도 힘들고 역으로 용서하기도 힘들다.

그러나 “예수 천국, 불신 지옥”을 기억하라.

  •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이 우리를 용서하시고 가족으로 삼으셨다.  화해를 소유한 사람은 천국을 소유한 자이다.
  • 불신: 그 하나님의 화해를 거절하고 스스로를 고립시킨다.  화해가 없는 자는 스스로 지옥을 만드는 자이다.

화해는 단순하다 않다. 그러나 화해라는 것을 소중히 여기고, 실천하지 않는다면.  그 많은 성취에서 행복하지 않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