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살핌

선택: 2. 부족함을 선택한 사람들

저희 아버지 고향이 시골이다.  어릴 때 아버지 따라 시골에 가면, 온 동네 사람들이 서로 가족처럼 잘 알았다.  오랜만에 봐도 그냥 안 보내고 집으로 들어 오라 해서, 밥 한술 먹여서 보내며 서로 안부를 묻는다.  그걸 인지상정이라 하지 않는가?

룻기 1장 끝부분에 나오미라는 여인이 고향으로 돌아오는 장면이 나온다.  나오미가 돌아올 때 온 동네가 떠들석하게 그녀를 맞이한다.  그 때 그녀가 말한다.

“나를 나오미라고, 즉 기쁨이라 부르지 마십시오. 전능하신 분께서 나를 몹시도 괴롭게 하셨으니, 이제는 나를 마라, 즉 괴로움이라고 부르십시오.”

나오미는 자신의 인생이 쓰디 쓰다고 말한다.  왜 그럴까?  하나님이 나를 이렇게 하셨다고 말하는 나오미의 씁쓸함이 있다.  그러나 또 하나의 감춰진 씁슬함이 있다.  나오미가 자신을 마라라 부르는 순간부터, 그렇게 환영하던 동네 사람들이 다 침묵해 버린다

나오미가 고향으로 온 것은 “주님께서 백성을 돌보셔서 고향에 풍년이 들게 하셨다는 말을 듣고”(룻 1:6) 온 것이다.  그리고 마침 그녀는 추수 때에 돌아와서 사람들의 창고가 가득차고 일자리도 많은 시간이었다.  그러나 그 풍요로움 속에서도 아무도 과부인 나오미와 룻에게 먹을 것을 나눠주거나, 혹은 그들에게 번번한 일자리라도 마련해 주는 사람이 없었다.  그들은 애써서 불편한 진실을 외면한다.

어느 신학교 교수님이 해 주신 이야기가 있다.  그 분이 우리나라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히는 명문 대학의 교수님과 사모님을 만나 대화를 한 적이 있다고 한다.  그런데, 이 분들이 자기 학교 학생들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 교수님 내외분들이 학생들과 함께 어려운 이웃을 돕자고 했더니, 그 중에 학생 하나가 발언한다.

“내가 왜 다른 사람과 나누고 도와야 하지요? 여기까지 오는데 얼마나 수고했는지 아세요?”

사실은 우리가 말은 안 하지만, 그게 우리의 기본적인 태도일 때가 많지 않은가?  그 태도로 인해 사실은 지금 온 나라가 아프고 있지 않은가?

모든 사람이 불편한 진실을 애써서 모른척 할 때, 그가 이들을 돌본다.  그는 아무도 이름도 알려 안하는 “모압 여인 룻”에게 말한다.

“댁이 한 일은 주님께서 갚아 주실 것이오. 이제 댁이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날개 밑으로 보호를 받으러 왔으니, 그분께서 댁에게 넉넉히 갚아 주실 것이오.”

그리고 그 말을 이루기 위해 룻을 보호하고 룻에게 이삭을 마음껏 줏게 해준다.

보아스를 통해 하나님이 말씀하시고, 보아스의 행동을 통해 하나님이 역사하신 것이다.

2015년 4월 12일 주일 권혁수 목사 설교
룻 1:19-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