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예수쾌락 불신지루: 5. 당신 때문에 살맛 납니다

풍족함 vs 비천함
배부름 vs 굶주림
풍족함 vs 궁핍함

어느 쪽을 원하는가?  친구가 비천해지고, 굶주리고 있고, 궁핍할 때, 그를 동정할 뿐 아니라, 돕기 위해 같은 처지가 되어주는 것이 바로 코이노니아이다.

예수님은 우리 대신 우리 죄와 그 대가를 치루기 위해 왕에서 노예가 되셨고, 급기야는 당시에 노예에게만 가하는 십자가에 달린다.
바울은 예수님을 사랑하고 교회를 섬기기 위해 감옥에 갔다.  그가 쌓아올린 모든 것을 잃고 가난해 졌다.
빌립보 성도들은 당시에 “급심한 가난”에 시달리고 있었다. (고후 8장)  그러나 그들은 바울을 돕기 위해 자기들이 굶을 각오를 하고 헌금을 보낸다.

그럴 때 그는 나와 같이 피를 흘린 형제이다.  우리가 예수님과 또 교회와 함께 고난에 죽기까지 동참하면, 하나님이 부활의 능력으로 살리신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렸을 때, 하나님이 그를 부활시키신다.
바울이 감옥에 갖히니, 대신 성도들이 복음을 전했고, 그가 가난해지니 성도들이 피를 흘리며 그에게 필요한 돈을 보냈다.
빌립보 성도들이 급심한 가난에서 돈을 모아 보내니, 바울은 하나님이 그리스도의 영광 안에서 그들의 필요한 것을 채우실 것을 약속하신다.

성도의 교제와 섬김은 부활을 믿고, 십자가의 길을 갈 때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