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Q&A 불공평한 아버지

MP3 다운로드

지난 주에 한 “돌아온 탕자”에 관한 설교에 대한 질문이 있어서 답변을 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불공정한 아버지

질문은 이러하다.  돌아온 둘째 아들에 대해 첫째 아들이 불만을 품는다.  그가 아버지에게 항변을 한다.

“그런데 창녀들과 어울려서 아버지의 재산을 다 삼켜 버린 이 아들이 오니까, 그를 위해서는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습니다.” (눅 15:30)

다른 말로 하면 둘째 이녀석, 아버지 재산 1/3을 가지고 가출해서는 방탕하게 사용하고 탕진하고 빈손으로 왔다.  차라리 성공이라도 해서 돌아오지.  그 녀석 혼내지도 않고 이렇게 받아주는 것이 옳은가?

맞다. 아버지는 불공평하다.  그러나 아버지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자

판단의 기준

우리는 대체적으로 두 가지 판단의 기준을 가지고 있다.

  • 옳음과 실리
  • 첫번째는 옳고 그른 것을 가지고 우리는 판단을 한다.
  • 두번째는 그것이 나에게 유익이 되는 가 손해가 되는가 이다.

아버지는 무엇을 택한 것인가?  실리를 택했다.  첫째 아들은 옳은 말이지만 그 말대로 하면 아버지는 실리를 잃는다.  즉 둘째 아들을 잃게 된다.  아버지의 입장에서는 못된 자식이라도 가출한 것 보다는 집에 돌아오는 것이 더 낳다.

비유 1: 기업을 하시는 분.  여러 거래처가 있는데, 그 중 하나와 한동안 거래가 뜸했다.  이대로 가아가는 그 거래처를 놓칠 수도 있을 것 같다.  손해를 보면서, 그곳과 다시 거래를 열려 하더라.

비유 2: 아이가 잘못해서, 부모가 선생님에게 불려가면, 부모는 “내가 아이를 잘 못가르쳐서 그렇습니다.”  아이가 잘못했지, 부모가 잘못했나요?  그러나, 그럴 때 부모는 선생님도 얻고, 아이도 얻는다.

첫째가 말한데로 아버지는 불공평한 아버지가 되는 것인가?  ”맞다” 아버지는 불공평한 아버지이다.  죄없는 아버지가 불공평한 아버지가 됨으로,둘째 아들이 집으로 돌아올 자격이 생겼다.  이야기를 잘 보면 아버지가 대신해서 둘째가 들어야 할 욕을 다 먹었다. 이젠 첫째가 동생에게 아무도 아무말 할 수 없게 되었다. 실제로 탕자의 이야기에서 첫째는 아버지게 항변하지 자기 동생에게는 아무말 안한다.   더불어서 아버지가 둘째 아들이 낸 손실을 다 대신 짊어졌다. 그럼으로 둘째가 부유하게 되었다.

예수 그리스도

이 아버지는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한다.

  • 정의: 하나님은 의인뿐 아니라 죄인들도 얻는 실리를 택하셨다.
  • 사랑: 대신 죄인들을 포용하기 위한 것에 대한 대가를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지불하셨다.
  • 예수님은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무한대의 대가를 지불하실 수 있으므로, 누구든지 그를 믿으면 하나님의 죄를 용서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

예수쾌락 불신지루: 5. 당신 때문에 살맛 납니다

풍족함 vs 비천함
배부름 vs 굶주림
풍족함 vs 궁핍함

어느 쪽을 원하는가?  친구가 비천해지고, 굶주리고 있고, 궁핍할 때, 그를 동정할 뿐 아니라, 돕기 위해 같은 처지가 되어주는 것이 바로 코이노니아이다.

예수님은 우리 대신 우리 죄와 그 대가를 치루기 위해 왕에서 노예가 되셨고, 급기야는 당시에 노예에게만 가하는 십자가에 달린다.
바울은 예수님을 사랑하고 교회를 섬기기 위해 감옥에 갔다.  그가 쌓아올린 모든 것을 잃고 가난해 졌다.
빌립보 성도들은 당시에 “급심한 가난”에 시달리고 있었다. (고후 8장)  그러나 그들은 바울을 돕기 위해 자기들이 굶을 각오를 하고 헌금을 보낸다.

그럴 때 그는 나와 같이 피를 흘린 형제이다.  우리가 예수님과 또 교회와 함께 고난에 죽기까지 동참하면, 하나님이 부활의 능력으로 살리신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렸을 때, 하나님이 그를 부활시키신다.
바울이 감옥에 갖히니, 대신 성도들이 복음을 전했고, 그가 가난해지니 성도들이 피를 흘리며 그에게 필요한 돈을 보냈다.
빌립보 성도들이 급심한 가난에서 돈을 모아 보내니, 바울은 하나님이 그리스도의 영광 안에서 그들의 필요한 것을 채우실 것을 약속하신다.

성도의 교제와 섬김은 부활을 믿고, 십자가의 길을 갈 때 가능하다.